루카스 크라나흐의 <타락 Sündenfall>. 사실 성경에 선악과가 사과란 말은 없습니다. 유럽인들에게 익숙한 과일이다보니 사과의 이미지가 생긴 것이겠지요.

영어로 복숭아는 피치(peach)라고 합니다. 어원을 거슬러올라가보면 라틴어의 페르시쿰 말룸(persicum malum), 즉 '페르시아 사과'가 되겠습니다. (사실 말룸(malum)은 사과뿐만 아니라 연한 과육에 단단한 핵의 모든 과일에 쓰일 수 있습니다.) 복숭아 자체는 중국이 원산이지만 페르시아를 거쳐서 들어왔기 때문에 이런 이름이 붙은 것입니다. 라틴어 학명도 prunus persica, 즉 페르시아 프룬(서양자두의 일종)입니다.

사과는 영어로 애플(apple)이지요. 영어와 친척 관계인 네덜란드어에서는 아플(appel)입니다. 발음도 매우 비슷해요.  그런데 오렌지는 네덜란드어로 뭐일까요? 네덜란드에서는 오렌지를 달라고 해도 어린쥐를 달라고 해도 소용없습니다. 오렌지는 시나스아플(sinaasappel), 즉 '중국 사과'이기 때문이지요. 우리야 오렌지를 '서양 귤'쯤으로 알고있지만 사실 이거, 중국이 원산이고 한자로는 등(橙)이라 씁니다.  중국에서 16세기에 포르투갈 사람들이 들여왔고, 라틴어 학명은 Citrus sinensis, 즉 '중국 레몬'입니다. 또 주황색과 비슷한 색인 등색(橙色)이 있고요. 등자나무라는 나무이름도 한번쯤 들어보셨을 듯한데 아무래도 여기서 열리는 등자는 맛이 시고 쓰다고 하니 우리가 아는 오렌지와는 살짝 다른 듯하네요. 참고로 한국의 걸그룹 <오렌지 카라멜>의 중화권 이름이 등자초당(橙子焦糖)이라고 합니다. 또 일본의 슈팅게임 동방프로젝트에 첸(橙)이라는 캐릭터가 있지요.

어쨌든 네덜란드인들이 이런 무역은 꽉 잡고 있었던지라 네덜란드식 이름도 꽤 퍼졌는데요, 지금 표준 네덜란드어로는 시나스아플이지만 옛날에는 아플신(appelsien)이라고 했습니다. 독일 북부에서는 지금도 압펠시네(Apfelsine)라고 부르는 곳이 있고요, 러시아까지 퍼져서 노어로는 아폘신(апельсин)입니다. 러시아 왕족들이 별미로 즐겼다고 하네요. 흥미롭게도 푸에르토리코의 스페인어로는 치나(china)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그런데 네덜란드가 아닌 포르투갈을 통해 접한 나라들도 있나 봅니다. 불가리아어에서는 오렌지를 포르토칼 (портокал)이라 하고, 그리스어로는 포르토칼리(πορτοκαλι), 페르시아어와 아랍어에서는 부르투칼(برتقال)이라 한답니다.

아무리 그렇다 해도 오렌지를 사과에 비교한 것을 보면 네덜란드 사람들의 미각을 의심해야 하는지도 모릅니다. 그렇지만 한국도 토마토를 남만시(南蠻枾), 즉 포르투갈 감으로 부른 걸 보면 우리도 남말할 처지가 아니겠죠.

헌데 네덜란드 사람들이 사과라는 이름을 붙인 것은 오렌지뿐만이 아닙니다. 남미에서 들여온 감자는 아르다플(aardappel)이라고 불렀습니다. 여기서 아르드(aarde)는 영어의 어스(earth)와 마찬가지로 흙, 땅을 뜻합니다. 즉 땅에서 나는 사과... 라는 것이죠. 마냥 황당한 작명으로만 볼 것이 아닌게, 실제로 코를 막고 감자를 날것으로 베어물면 사과와 거의 차이를 느끼지 못한다고 합니다. 독일의 일부 지방과 오스트리아, 스위스에서도 에르답펠(Erdapfel)이라고도 부릅니다. 불어도 여기에서 따와서 폼 드 테르(pomme de terre)라는 이름을 붙였습니다. '테르'는 라틴어 '테라'(terra)에서도 볼 수 있듯 땅이라는 뜻이죠. 

외래 과일에 이것저것 사과라는 이름을 붙인 걸 보면 사과가 유럽인들에게는 꽤나 대표적인 과실이었던가 봅니다. 성경의 선악과가 사과로 그려진 것도 이것과 무관하지 않을지도요.

한편 동아시아의 '사과'는 어떨까요. 현대한국어에서 사과(沙果)라 하는 것은 범어의 가차자로, 원래는 사과의 일부 품종을 가리키는 것이었다고 하고, 보다 포괄적인 의미로는 원래 '능금'을 썼다고 합니다. 요즘은 한의학에서나 들을 수 있는 명칭인 '능금'이지만 원래는 임금(林檎)이었다고 합니다. 능금나무 금(檎)을 쓰지요. 중국 명대의 <본초강목>의 30권을 보면 이런 말이 있는데요

林檎一名来禽, 言味甘熟則来禽也。

임금일명래금, 언미감숙즉래금야.

임금이라는 이름은 새 금(禽)에서 왔으니, 그 맛이 달고 좋아 새가 찾아왔다 하였음이라.

즉 능금나무의 열매를 먹으러 禽(맹금, 가금 할 때 그 '금')이 많이 찾아와서 임금이라 붙였다는 말인데... 솔직히 민간어원 같습니다만 어쨌든 재미있는 내용이 아닐 수 없습니다.

한국에서 '능금'이란 말은 사장되어가고 있습니다만 일본에서는 '링고'라고 하지요. 요즘이야 대개 히라가나 아니면 가타가나로 쓰지만 어쨌거나 林檎의 독음이니 한국의 능금과 뿌리가 같음을 볼 수 있습니다.

Posted by 역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SS 2012.07.06 2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그런데 이쪽 블로그는 RSS 피드 설정이 안 되어서 구독할 수가 없네요. 바꿔주실 수 있나요?

  2. 우와 2012.07.07 2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습니다. 혹시 전공이 언어학이세요. 지식의 넓이와 깊이가 대단하신거 같아요.

  3. 역자 2012.07.30 1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정해 보았습니다. 될지 모르겠네요. 지적 감사합니다!

  4. shaind 2013.01.11 17: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과(malus)가 선악과로 그려지는 건 malus(나쁨) 이라는 단어와 같아서 그런 거라는 이야기도...

  5. shaind 2013.01.11 1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마토가 감으로 표현된 건 순전히 외양이 비슷해서죠. 사실 50년대 세대만 해도 토마토를 일년감(나무에서 열리지 않고 모종 심으면 1년만에 열매가 맺히니)이라고 부르는 경우가 있었습니다.